블로그 이미지
김재윤교수
보이는 유물로 밝혀지지 않은 역사의 조각을 맞추고 있습니다.유라시아선사고고학전공. 러시아과학아카데미 역사학박사. 부산대강의전담교수.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Category

Recent Comment

Archive

알타이 바르부르가지 I유적에서는 스키타이 시대 무덤 28기가 확인된다. 한 계곡에 함께 매장되었으니 한 친족 집단이겠지만 그 가운데서도 그룹이 있다. 쿠바레프는 남북방향으로 서 있는 무덤 가운데 중앙에 남성의 무덤이 위치하고 앞과 뒤쪽에 여성 무덤이 들어선다고 보았다. 예를 들면 2호와 3호는 남성무덤, 그 앞 1호는 아이, 그 뒤는 4호와 5호는 여성무덤인데, 한 그룹으로 보았다. 6~8호도 7호의 남녀의 합장 무덤 앞 뒤로 아이와 여성무덤이 배치된 경우이다. 9~14호도 하나의 그룹이다. 11호와 13호 남성을 중심으로 아이와 여성이 앞 뒤로 배치되어 있다. 이렇게 남성을 중심으로 앞 뒤에 아이와 여성이 배치되는 구조는 바르부르가지 유적에서 3그룹이 있다. 쿠바레프의 자세하지 않은 설명이다.

 

17~25호를 한 그룹으로 묶었다. 17호와 18호는 열이 다르지만 출토된 유물이 21~25호 무덤과 비슷해서 묶은 것이다. 특히 17호와 18호에서 출토되는 동물문양은 목제로 제작된 것으로 ‘알타이 동물문양장식’(그림 2-3,6)이라고 명명했다. 19호와 20호는 투르크 시대 무덤이고, 24호는 아래에 아무런 무덤이 없는 덮힌 돌만 발견되었다. 16호는 무덤이 매우 소략해서 17호와 같은 석관묘이지만 같은 그룹으로 묶지 않았다.

 

 

무덤호수

성별

그룹

무덤시설

말 매장

첫 번째열

 

1

아이

1그룹

통나무관

0

 

5세기

2

나무무덤방

1

 

 

3

나무무덤방

2

 

 

4

석관묘

0

 

 

5

나무무덤방

0

 

 

6

아이(남형

2그룹

나무무덤방

0

 

 

7

남녀

나무무덤방

2

 

 

8

여성(서향)

나무무덤방

0

 

 

9

여성

3그룹

석관묘

0

 

 

10

여성

나무무덤방

1

 

 

11

남성

나무무덤방

0

 

 

12

아이

석관묘

0

 

5세기

13

남성

나무무덤방

1

 

4~3세기

14

아이

나무무덤방

0

 

 

15

남성여성남성

 

나무무덤방

1

 

 

16

여성

 

석관묘

0

 

4~3세기

17

여성

4그룹

석관묘

0

 

4~3세기

18

남성

석관묘

0

 

 

19

 

투르크

 

 

 

20

 

투르크

 

두번째열

4~3세기

21

남성

석관묘

0

 

 

22

남성

나무무덤방

2

 

4~3세기

23

남성

석관묘

2

 

 

24

 

무덤없음

 

 

4~3세기

25

남성

석관묘

1

 

5세기

26

남성

5그룹

나무무덤방

2

 

 

27

여성

나무무덤방

0

 

 

28

여성

나무무덤방

0

 

 

29

여성

나무무덤방

2

 

 

30

남성

나무무덤방

1

표. 바르부르가지 I유적의 무덤(김재윤 작성)

 

 

그림 1. 바르부르가지 I유적의 16호(상)와 17호(하)

 

그림 2. 바르부르가지 I유적의 17호 유물

 

마지막 그룹은 26~30호인데 나무무덤방에서 매장된 그룹이다. 앞뒤로 남성이 배치되고 중앙에 여성이 배치되었다.

앞서 살펴본 울란디르크 계곡의 유적과 유스티드 계곡, 파지릭 계곡의 유적과 비교해 볼 때 가장 빨리 만들어진 무덤은 2,13,26호로 기원전 5세기의 무덤이다. 14호, 17, 18, 21, 23, 25호 무덤은 기원전 4~3세기에 만들어진 무덤이다. 그렇다면 이들이 속해 있는 무덤의 그룹은 만들어진 순서가 정해질 것이다.

 

2호,13호, 26호가 속한 1그룹(표 참고)과 5그룹, 3그룹이 가장 먼저 만들어졌을 것이다. 그러나 그 중에서도 3그룹 무덤 가운데 14호 무덤은 기원전 4~3세기 가량임으로 1그룹과 3그룹 보다는 늦게 만들어졌을 수 있다.

 

1그룹, 5그룹-> 3그룹-> 4그룹의 순서로 무덤이 들어섰다. 바르부르가지 I유적의 28기 무덤은 가장 앞 열과 뒷 열의 무덤이 만들어지기 시작하면서 중앙을 채워가는 방법이다. 물론 쿠바레프는 이 점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지만, 그룹화 된 무덤과 연대를 바탕으로 필자가 복원한 것이다. 2그룹과 15호, 16호는 유물을 비교하면 좀 더 정확하게 유적에 들어선 무덤 순서를 알 수 있을 것이다. 필자는 한 그룹은 한 가족이라고 생각한다. 현대와는 어떻게 다른 지는 모르겠지만 그 그룹이 모여서 할 수 있는 행위는 같이 밥 먹기, 같이 이동하기 등등이 해당될 것이다.

 

이 유적에서는 탄소연대측정은 딱 1기에서 확인되었는데, 4호 무덤이다. 보정연대로 기원전 490년에 해당된다.

 

이 글을 읽으시는 여러분은 답답하실 것이다. 왜 좀 더 세밀한 분석을 못하는지에 대해서..이 유적을 발견한 것은 1968년이고 유적 전체를 발굴완료한 것은 1978년이다. 바르부르가지I유적이 보고된 책이 나온 해는 1992년이다. 1991년은 소비에트 연방이 망한(페레스트로이카) 해이다. 이 유적의 탄소연대측정이 단 한건만 이루어진 이유도 그 때문일 것이다. 당시에는 모든 게 뒤바뀌면서 배급이 끊어지고 먹을 것이 없었다고 한다. 모든 것이 국가의 지원에 의존하는 상황에서 그 지원이 끊긴 상황에도 그래도 책을 낸 쿠바레프 박사와 이를 지원한 러시아 과학아카데미에 응원을 보내야 한다..늘 느끼는 거지만 국가의 재력은 학문의 수준과 아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참고문헌

Кубарев В.Д. 1992 : Курганы Сайлюгема. Новосибирск: 1992. 224 с.

 

김재윤의 고고학강좌

 

posted by 사용자 김재윤교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 👍👍

알타이의 추야 강 지류인 바르부르가지 강 유역이 위치한 곳은 행정구역상 러시아연방 내의 알타이 공화국이다. 이 유적 보다 북쪽에 위치한 부구준 강 유역에서도 스키타이시대 무덤이 발견되었는데, 말라투 IV유적이다. 이곳은 거의 알타이 공화국을 벗어난 투바 공화국에 위치한다. 물론 러시아 연방의 연방국가 중에 하나이다. 투바는 우육 계곡의 아르잔-1 유적이 있던 곳이다.

 

www.google.com/maps/d/edit?mid=1dttrgVvoA6XC9xHPaMjvGlmKOfYBEVLl&usp=sharing

 

스키타이 문화의 유적 - Google 내 지도

원래 스키토-시베리아 문화권이라고 불리지만 용어가 어려워서 스키타이 문화권이라고 했음

www.google.com

 

말라투 IV유적에서는 스키타이 시대 24기의 무덤이 발굴되었으나 이제까지 본 유적과는 다르다. 열을 이루는 듯 해 보이지만 세 그룹으로 나누어져 있다. 물론 바르부르가지 I유적도 2열로 있었으나 1열과 2열 사이에는 거리가 멀지 않았으나, 말라투 IV유적은 확연하게 거리를 두어서 어떤 의미를 부여한 듯 해 보인다.

 

 

그림 1. 말라투 IV유적, 26번은 투르크 시대 무덤 그 외는 스키타이 무덤.

 

말라투 IV유적에서는 대부분 나무로 된 무덤방을 만들었다. 어제 살펴본 바르부르가지I유적처럼 돌널무덤(석관묘)가 사용되지 않았다. 무덤을 발굴한 쿠바레프는 세 그룹의 무덤이 앞에서부터 순서대로 매장되었을 것으로 생각했다. 그리고 1번 그룹과 2번 그룹 사이에 매장된 9번은 중간의 공간을 이용한 무덤으로 가장 늦은 무덤으로 생각했다. 부장된 유물도 거의 없다.

이 유적에서 말이 매장된 무덤은 11~13호와 9호이다. 그 외는 말이 없었다.

특히 비슷한 시기의 타샨타 유적에서 대부분 발견되던 목제의 말 모양이나 산양모자장식이 거의 확인되지 않는다. 대신 금박종이에 동물문양이 남아 있는 무덤은 말이 있는 무덤에서는 확인된다. 말이 있는 무덤에서 대부분 발견되는 유물은 간단한 칼이나 무기류이다. 가장 다양한 동물문양장식이 남아 있는 무덤은 18호로 말은 부장되지 않았다.

타샨타 유적과 바르부르가지 I유적의 몇몇 무덤에서 발견된 맹수달린 목걸이도 이 유적에서는 확인되지 않는다. 재갈멈치에도 거의 장식이 없었다.

즉 이 유적의 사람들은 모자에 목제로 된 동물인형이나, 맹수달린 목걸이 장식을 하지 않았다.

 

 

그림 2. 말라투 IV유적의 9호분

 

 

그림 3. 말라투 IV유적의 11호

 

 

그림 4. 말라투 IV유적의 12호

 

그림 5. 말라투 IV유적의 13호

 

 

그림 6. 말라투 IV유적의 13호 유물

그림 7. 말라투 IV유적의 18호 유물

 

  바르부르가지 I유적에서는 맹수 달린 목걸이 장식을 한 무덤이 4호(늑대), 10호(불명확), 17호(호랑이), 18호(산양), 26호(늑대)에서 확인된다. 목걸이 끝을 장식한 동물은 늑대와 호랑이 장식이다. 타샨타 I유적 2호분에서는 재갈멈치에 호랑이가 부착되었고, 늑대모양 맹수 끝장식을 단 무덤이 있었다. 

 

 

이미 언급한 바와 같이 호랑이와 늑대는 같은 지역 내에 거주하지 않는 동물로 알려졌다. 원래 호랑이 장식이 2600년 전 바샤다르 유적부터 목제로 확인되고, 좀더 이전인 아르잔-2호에서는 금판으로 만들어진 수많은 동물장식이 있었다. 그런데 기원전 4세기 이후가 되면 호랑이도 있지만 같이 살지 않는 늑대도 나타난다(늑대는좀 더 이른 시기에도 있으나 이 시점에 본격적으로 나타난다). 심지어 그런 동물문양이 없어지는 말라투 VI유적과 같이 있다. 혹시 이 시점 쯤에 호랑이는 전설의 동물이 되고, 대신 늑대가 그를 대신해서 나타난 것은 아닐까? 그 이유는......

 

참고문헌

Кубарев В.Д. 1992 : Курганы Сайлюгема. Новосибирск: 1992. 224 с.

 

 

김재윤의 고고학강좌

posted by 사용자 김재윤교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타이 추야강의 지류인 바르부르가지 강 유역의 스키타이 무덤인 바르부르가지 I유적에서는 서른 기의 무덤이 발견되었다. 근현대에 들어선 수로 덕분에 무덤은 2그룹으로 나누어진 것처럼 보이지만 처음 축조 될 때부터 2열로 축조되었다. 그 중앙을 후대에 공교롭게도 수로가 들어선 것으로 보인다. 서른기의 무덤가운데 고대 투르크시대의 것은 19,20호이다.

 

그림 1. 바르부르가지 I유적 평면도

 

보통 한 계곡에 1열로 무덤이 들어서지만, 이 계곡에는 특이하게 2열로 무덤이 형성되었고 이 무덤을 발굴한 쿠바레프는 하나의 유적으로 보았다. 16호와 17호 사이에 스키타이 시대의 무덤이 더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

1호에서 18호까지를 첫 번째 열, 21호부터 30호까지를 두 번째 열이라고 하자. 첫 번째 열에서 말이 없는 무덤은 13기나 된다. 두 번째 열에서는 24호를 제외하고 말 없는 무덤은 3기이다. 24호는 무덤처럼 보이는 덮는 돌만 발견되었고 아래에는 무덤시설이 없었다.

 

무덤호수

무덤시설

말 매장

첫 번째열

1

통나무관

0

 

2

나무무덤방

1

 

3

나무무덤방

2

 

4

석관묘

0

 

5

나무무덤방

0

 

6

나무무덤방

0

 

7

나무무덤방

2

 

8

나무무덤방

0

 

9

석관묘

0

 

10

나무무덤방

1

 

11

나무무덤방

0

 

12

석관묘

0

 

13

나무무덤방

1

 

14

나무무덤방

0

 

15

나무무덤방

1

 

16

석관묘

0

 

17

석관묘

0

 

18

석관묘

0

 

19

투르크

 

 

20

투르크

 

두번째열

21

석관묘

0

 

22

나무무덤방

2

 

23

석관묘

2

 

24

없음

 

 

25

석관묘

1

 

26

나무무덤방

2

 

27

나무무덤방

0

 

28

나무무덤방

0

 

29

나무무덤방

2

 

30

나무무덤방

1

 

 

첫 번째 열에서는 석관묘가 6기, 나무 무덤방이 11기 발견되었는데, 석관묘에는 모두 말이 없었다. 나무로 된 무덤에도 말 없는 비중은 거의 50% 가까이 된다. 그러나 두 번째 열에서는 말 없는 석관묘는 21호 뿐이다. 25호 무덤에서 미라가 발견되었고, 다른 무덤 보다 유물이 많이 출토되었는데도 전통적으로 미라의 무덤방 재료로 만들어진 나무가 아닌 돌이다. 인접한 유적도 발견되었는데, 이 유적에서만 특히 돌로 만든 석관묘를 많이 사용했다.

 

이 계곡의 첫 번째 열에 묻힌 가족집단은 말을 매장하지 않은 혹은 말을 매장할 수 없는 조건의 사람이었을 수도 있다. 두 번째 열이라고 불리는 21~30호 무덤이 먼저 만들어졌을 수도 있다.

스키타이 문화의 석관묘(돌널무덤)은 이미 아르잔-2호에서부터 확인된 무덤 시설이고, 그 이후에도 많지는 않지만 확인된다. 유스티드 XII유적 및 울란드리크 I유적 5호 에서도 석관묘가 발견되었는데, 이는 기원전 4세기 가량으로 보았다.

 

바르부르가지 I유적의 25호 미라가 발견된 석관묘에는 바닥에 나무판 4개를 깔았는데 목곽묘(나무무덤방)의 바닥시설이다. 어쩌면 바르부르가지 I유적의 2열에서 25호 석관묘는 유스티드 XII유적, 울란드리크 I유적의 석관묘 보다도 더 오래되었을 수 있다. 목곽묘(나무무덤방)의 전통이 남아 있는 혹은 채용한 혹은 스타일 등등 용어는 붙이기 나름이다.

미라가 발견되고, 다른 유적에 비해서 유물이 많이 출토되는 점(바르부르가지 I유적 25호)을 보아서 석관묘가 목곽묘(나무무덤방)보다 ‘못한’ 무덤 시설로 볼 수 없다. 오히려 돌로 만든 무덤은 스키타이 이전 청동기시대 전통에 더 까깝다.

 

시베리아에는 청동기시대부터 무덤 시설로 사용된 것은 돌로 만든 돌널무덤이다. 청동기시대로 거슬러가서 스키타이 문화와 가장 가까운 문화인 카라숙문화, 안드로노보 문화, 오쿠네보 문화, 아파나시에보 문화(역순)에서는 모두 돌널무덤이다. 무덤을 둘러싼 호석(무덤울타리)이 모두 발견된다. 사실 청동기시대 이전 신석기시대에도 간략하지만 돌을 무덤 시설로 사용했다. 말을 통째로 매장하지 않았다.

청동기시대 카라숙 문화 이후에 스키타이 문화의 기원지로 알려진 아르잔-1호에서 통나무 6000개를 사용해서 나무로 만든 무덤 이후부터 나무가 무덤의 재료로 사용되었다. 그러다가 다시 돌이 무덤의 시설로 이용되지만 나무도 함께 사용되었다.

 

 

 

참고문헌

Кубарев В.Д. 1992 : Курганы Сайлюгема. Новосибирск: 1992. 224 с.

 

김재윤의 고고학강좌

 

 

 

 

 

posted by 사용자 김재윤교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